상단여백
HOME 이슈
문 대통령, “2025년까지 태양광 풍력 설비 지금보다 두 배 이상 확대”
7일 제 2회 푸른 하늘의 날 기념메시지…태양광풍력 2025년까지 42.7GW 규모로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25년까지 태양광과 풍력 설비를 지금보다 두 배 이상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7일 ‘제2회 푸른 하늘의 날’ 기념 영상메시지에서 이같이 말하고 “기술혁신과 대형화, 주민 참여 등을 통해 신재생 에너지의 잠재력을 더욱 끌어올리겠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제2회 푸른 하늘의 날을 맞아 녹화된 영상을 통해 기념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지난해 기준 태양광·풍력 생산 설비의 규모는 17.6GW였으며, 이를 2025년까지 42.7GW 규모로 늘리겠다는 정부의 계획을 문 대통령이 강조한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와 경제 구조를 대전환해야 한다”며, “한국판 뉴딜 2.0에서 그린 뉴딜은 탄소중립을 목표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 정책은 배터리와 수소경제 분야에서 기업들이 도약 기회가 될 수 있다”며, “기업들도 관련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정부도 탄소 국경세 등 새 국제질서에 우리 기업이 잘 대응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주 제정한 탄소중립기본법에는 2030년까지 탄소 배출을 35% 이상 감축하는 중간 목표가 담겨있다”며, “다른 나라보다 훨씬 도전적인 목표지만 우리는 해낼 수 있다. 정부도 자신감을 갖고 올해 안에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미세먼지 감축도 중요하다”며, “지난 4년간 강력한 대책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크게 개선됐다. 올해도 계절 관리제를 통해 오염물질 배출을 줄여 아이들의 건강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권선형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