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미국, 자국 내 태양광 설비생산 가속화… 5,600만 달러 투입 예고
제조 및 재활용 촉진 위해 ‘연구·개발’, ‘제조 육성’에 자금 지원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미국 바이든 정부는 지난 7월 15일(현지시간) 자국 내에서의 태양광 에너지 관련 제품의 제조와 재활용 촉진을 위해 5,600만 달러를 투입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주로 아시아에서 생산되며 현재 가장 널리 이용되는 실리콘 기반 태양광 제품을 대체하는 기술에 지원될 것이며, 자금 집행은 미국 에너지부(Department of the Energy, DOE)가 담당할 것이라고 최근 에너지경제연구원은 세계 에너지시장 인사이트를 통해 밝혔다.

미국 바이든 정부가 자국 내에서의 태양광 에너지 관련 제품의 제조와 재활용 촉진을 위해 5,600만 달러를 투입한다. [사진=utoimage]

바이든 정부는 이번 자금 투입이 2개 이니셔티브를 통해 지원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각각 ‘2022회계연도 태양광 연구·개발(FY22 Photovoltaics (PV) Research and Development)’과 ‘2022회계연도 태양광 제조 육성(FY22 Solar Manufacturing Incubator)’으로 명명했다.

‘태양광 연구·개발’은 제조 단가를 절감하는 PV 모듈 디자인을 개발하는 태양광 기술과 페로브스카이트(perovskite)를 이용해 태양광 셀 제조를 연구하는 프로젝트 지원에 2,900만 달러를 투입한다.

상기 자금에는 태양광 기술의 재이용과 재사용 확대를 연구하는 프로젝트를 지원하기 위해 ‘초당적 인프라법(Bipartisan Infrastructure Law)’을 통해 할당된 1,000만 달러도 포함된다.

‘태양광 제조 육성’은 미국 태양광 제조에 대한 민간 투자를 확대할 수 있는 신규 기술의 상업화를 목표로 하는 프로젝트에 2,700만 달러를 투입한다. 지원 대상은 미국 내에서 텔루르화카드뮴(cadmium telluride)을 이용해 박막(thin-film) PV 제조를 확대할 수 있는 신규 기술 및 제조 공정의 상업화와 실증 솔루션을 가진 기업이다.

그간 미국 정부는 청정에너지 부문의 중국산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노력해왔다. DOE는 이번 투자를 통해 더욱 안정적이고 저렴한 청정에너지 이용을 돕는 동시에, 자국의 경제성장과 경쟁력 향상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최근 국제에너지기구(International Energy Agency, IEA)도 각국이 기후변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필요한 공급량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각기 자국 내 태양광 제품 생산을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IEA가 지난 7월 초 발간한 ‘글로벌 태양광 공급망(Solar PV Global Supply Chains)’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태양광 패널 공급망 장악으로 청정에너지로의 전환이 둔화될 수 있다며, 각국이 이를 해소하기 위해 더욱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