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PV&CARBON 리포트
한화큐셀, 트리나솔라와의 태양광 셀 ‘PERC’ 기술 특허 분쟁 중단 합의
라이선스 및 특허 양도 계약 체결… 원활한 제품 공급에 합심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한화솔루션 큐셀부문(이하 한화큐셀)이 중국 태양광 제조사 트리나솔라(Trina Solar)와 태양광 셀 기술 특허를 둘러싼 법적 분쟁을 중단하는 데 합의하고, 라이선스 및 특허 양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원활한 제품 공급을 위해 한화큐셀과 트리나솔라가 태양광 셀 기술 특허를 둘러싼 법적 분쟁을 중단한다. 사진은 한화큐셀 퍼크 셀 제조공정 모습 [사진=한화큐셀]

이번 계약으로 한화큐셀은 트리나솔라의 특허를 양도받고, 트리나솔라는 한화큐셀의 특허 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생산하고 판매할 수 있게 됐다.

한화큐셀의 해당 특허는 태양광 셀에 반사막을 형성해 빛이 셀 내부에서 한 번 더 반사되도록 만들어 발전 효율을 높이는 퍼크(Passivated Emitter Rear Cell, PERC) 기술 특허다.

퍼크 셀은 현재 전세계에 유통되고 있는 태양광 제품 중 대부분을 차지하는 제품으로, 한화큐셀은 자체 개발한 퍼크 기술을 적용해 고효율, 고품질의 태양광 모듈을 양산하고 있다.

이번 계약으로 양사는 독일과 중국에서 진행하던 해당 특허와 관련된 법적 분쟁과 행정 절차 일체를 중단한다. 한화큐셀은 지난 해 12월 독일에서 트리나솔라를 상대로 특허침해소송을 제기해 판매금지 가처분신청 인용 결정을 받았다.

이에 트리나솔라는 올해 1월 중국에서 한화큐셀을 상대로 특허침해소송을 제기해 행정 절차가 진행되고 있었다. 양사는 해당 특허와 관련된 모든 조치를 취하하고, 원활한 제품 공급에 나서는 것으로 뜻을 모았다.

한편, 한화큐셀은 태양광 셀 특허 기술을 보호하기 위해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등에서 글로벌 경쟁사들과 소송을 진행하여 특허의 유효성을 인정받았다.

지난해 9월에는 진코솔라, 론지솔라, REC솔라 3사가 제기한 퍼크 기술 관련 특허 유효성 심판에서 유럽특허청(EPO)으로부터 승소 판결을 받았다.

한화큐셀 이구영 대표는 “장기간의 연구개발과 투자로 획득한 한화큐셀의 우수한 기술력은 세계 시장에 이미 잘 알려져 있다”며, “앞으로도 태양광 연구개발 분야의 공정한 경쟁 환경을 조성하는 동시에, 미래 기술 개발에 매진하여 글로벌 태양광 산업의 발전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