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트뤼도 캐나다 총리 방한, 수교 60주년 맞아 향후 ‘경제안보’ 협력 강화 결의
트뤼도 총리, “새로운 60년 맞아 단순한 친구 넘어 가장 절친한 친구 되자”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김진표 국회의장은 지난 5월 17일, 의장접견실에서 쥐스탱 트뤼도(Justin Trudeau) 캐나다 총리를 접견하고 수교 60주년을 맞은 양국 관계 강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5선 연방 하원의원인 트뤼도 총리는 2015년부터 총리직을 맡고 있다. 트뤼도 총리의 이번 방한은 2022년 9월 윤석열 대통령의 캐나다 순방에 대한 답방으로, 한국-캐나다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이뤄졌다.

사진 왼쪽부터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와 국회 김진표 의장이 접견하고 있다. [사진=국회]

김 의장은 “한-캐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오늘 예정된 트뤼도 총리의 의회 연설은 2017년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이래 6년만의 대면 연설이자 캐나다 총리로서는 14년만의 국회 연설”이라며, “새로운 양국관계 60년의 비전을 양국 국회와 국민들에게 전달하는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미국, 영국에 이은 6.25 전쟁의 3대 참전국(약 2만7,000명 참전)으로서 자유와 평화를 위해 싸워준 캐나다 참전용사들의 헌신과 희생을 한국 국민들은 잊지 않고 있다”며, “24만 재외 동포가 거주하고 우리 국민들이 가장 호감을 가진 국가 중 하나인 캐나다와 인적 교류 및 실질 협력을 전면적으로 확대함으로써 양국 관계를 한층 강화하자”고 말했다.

김 의장은 “우리 국회는 현재 ‘한국·캐나다 수교 60주년 기념 양국 관계 지속발전을 위한 특별 결의안’의 채택을 추진(올해 5월 9일 발의)하고 있다”며, “캐나다 의회 차원에서도 수교 60주년 기념 결의안이 채택된다면 양국 의회가 더욱 긴밀히 교류하고 협력하는 좋은 계기가 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최근 수십 년 동안 한국의 민주주의는 강력하고 자유로우며 참여가 활발한 정치적인 사회를 만들어내는 등 많은 것을 달성했다”며, “기후변화, 전쟁, 인플레이션, 코로나 팬데믹 등 불확실성이 강한 이 시대는 강한 영감을 줄 수 있는 모델을 필요로 하는 만큼 양국 협력이 많은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미래를 건설할 수 있다는 믿음을 가져다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또 “자원이 풍부하고 첨단 산업이 발달한 캐나다와 아시아 국가 중 유일하게 양자 FTA를 체결(2015년 1월 발효)한 한국은 상호 보완적인 최적의 경제안보 협력 파트너”라며, “우리 배터리 기업의 순조로운 대 캐나다 투자와 인공지능 분야 등으로의 투자 확대를 위한 트뤼도 총리의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트뤼도 총리도 “여러 측면에서 양국 경제가 상호보완적인 만큼 양국 협력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공감을 표했다.

트뤼도 총리는 이어 북태평양 지역의 지정학적 위협을 우려하면서 “경제·안보 정책은 연계되어 있다는 측면에서 결국 경제적 안정·성공·번영은 강력한 안보 파트너십에 달려 있다”며, “한국-캐나다-미국-일본 4개국 간 안보협력 체제 구축을 통해 북태평양 지역의 안보를 보장하고 경제적 교류를 활성화하는 개방적인 환경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최근 북한은 식량부족과 경제난에도 불구하고 미사일 도발을 지속하고 있고 최근에는 한국에 대한 선제 핵공격까지 공언하고 있어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보장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북한의 도발 중단과 비핵화 협상 복귀를 위한 우리 정부의 전략적 노력에 대한 캐나다의 협력에 깊이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북한을 대화에 복귀시키기 위해 양국 의회간 긴밀히 협력하자”고 말했다.

캐나다 트뤼도 총리가 국회 본회의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국회]

환담 종료 후 김 의장은 트뤼도 총리와 함께 본회의장으로 이동했다. 김 의장은 본회의장에서 트뤼도 총리의 연설을 환영하면서 “이번 방한이 양국이 ‘함께 더 강하게(Stronger Together)’ 새로운 미래를 향해 전진하는 결정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함께 더 강하게(Stronger Together)’는 한-캐나다 수교 60주년 기념 슬로건이다.

이어 트뤼도 총리는 “평화·번영·지속가능성의 새로운 환갑 60년 사이클을 단순한 친구를 넘는 가장 절친한 친구로서 시작하자”고 제안하면서 △양국 간 우호관계 증진 △민주주의 가치 수호 △기후 및 에너지 위기에 대한 노력 △글로벌 국제정세에 대한 공동 대처 △미래 세대를 위한 협력 등에 대해 20분 가량 연설했으며, 의원들은 10여 차례 이상 박수로 화답했다.

이날 접견에는 캐나다 측에서 △멜라니 졸리 외교장관 △프랑소와-필립 샴페인 혁신과학산업장관 △타마라 모휘니 주한캐나다대사 △케이티 텔포드 총리비서실장 △조디 토마스 총리 국가안보정보보좌관 △조던 제드 총리 임시 외교국방정책자문 △벤 진 수석자문관 △바네사 헤이지-무사 공보부담당관 △오즈 융익 정책자문관이 참석했다.

우리 측에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 △서영교 의원(한-캐 의원친선협회장) △김석기 의원 △양정숙 의원 △이광재 국회사무총장 △박경미 의장비서실장 △임웅순 주캐나다한국대사 등이 함께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