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산업부, 분산에너지 산업 분야 본격 지원 나서
VPP·ESS·DR 등 분산에너지 관련 기업 올해 100억 지원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산업부가 분산에너지 산업 분야 지원에 본격 나선다.

통합발전소· 에너지저장장치(ESS)· 수요관리(DR) 등 분산에너지 분야 신사업을 추진하는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산업부는 분산에너지분야 비즈니스모델 발굴을 촉진하기 위해 ‘2024년도 미래지역에너지생태계활성화’ 사업을 1월 30일부터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업부가 분산에너지 산업 분야 지원에 본격 나선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이 사업은 올해 6월, 분산에너지 활성화 특별법 시행을 앞두고 지역 중심의분산에너지 생태계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올해 사업규모는 100억원으로 국비·지방비·민간 부담금 매칭 방식으로 지원된다.

지원 대상은 지자체별 분산형 전원을 활용하는 등 지역 특성을 반영해 분산에너지 분야 신사업을 추진하고자 하는 중소·중견기업 또는 비영리법인 주관의 컨소시엄이며, 선정된 컨소시엄은 사업 수행에 필요한 자금을 국고보조율 최대 70% 내에서 1년간 최대 20억원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분야는 △분산자원 활용 플랫폼 구축 △유연성 자원(ESS 등) 확대 △분산에너지 보급 △분산에너지 특화지역 직거래 활성화 관련 사업 등이다.

이번 사업은 오는 1월 30일부터 3월 20일까지 접수할 예정으로, 사업 공고의 상세한 내용은 산업부 홈페이지와 한국에너지공단에서 확인 가능하며, 2월 1일 오후 2시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올해 6월 ‘분산에너지 활성화 특별법’ 본격 시행에 앞서 지자체별 특성에 기반한 기업 주도의 창의적이고 다양한 분산에너지사업 발굴이 필요하다”며, “지역 기반의 분산에너지 생산·소비 체계 구축을 위해 분산법에 규정된 제도를 운영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