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PV&CARBON 산업동향
거제시 임야에 23MW 규모 풍력발전사업 개발한다서부발전, 거재해양관광개발공사와 풍력발전사업 양해각서 체결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박관희 기자] 2030년까지 총 발전량의 2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한다는 새정부 국정과제 달성을 위해 한국서부발전이 대규모 풍력 개발 계획을 잇달아 발표했다.

서부발전이 최근 잇따라 대규모 풍력발전 개발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은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에 임하고 있는 서부발전과 거제개발공사 관계자들 [사진=한국서부발전]

서부발전은 최근 완도군과 대규모 해상풍력을 공동으로 개발하기로 한데 이어, 9월 28일에는 거제시 공공청사에서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와 '23MW급 거제풍력발전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거제개발공사가 관리하고 있는 거제시 남부면 탑포리와 저구리 일원 임야부지에 풍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하게 된다. 공기업간의 협력으로 신기후체제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의무에 미리 대응하고 친환경 신재생에너지를 확대 보급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또한 풍력발전사업은 침체되고 있는 조선산업의 대안 산업으로 거제시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판단,  '일석삼조'의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위해 거제개발공사는 부지 임대, 인허가 지원 등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펼쳐 나갈 예정이며, 서부발전은 타당성조사, 설계, 시공,  운영 등 본 사업 개발의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또한, 거제개발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유휴지 및 시설물의 유휴공간을 활용한 태양광발전사업 개발에도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서부발전 김동섭 기술본부장은 "국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가 지속적으로 개발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하고, "국정과제를 선도적으로 수행해야 할 공기업간의 협력으로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관희 기자 (editor@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