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기업&피플
세계 최대 100MW 규모 수상태양광발전소 건설된다한화, 충남 당진 석문호 수상태양광발전소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박관희 기자] 한화그룹이 100MW에 이르는 세계 최대 규모의 수상태양광발전소를 국내에 건설한다.

한화종합화학은 한국중부발전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 한국농어촌공사가 충청남도 당진에 위치한 석문호에 조성 예정인 100MW 규모의 수상태양광발전소 건설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한화그룹이 2일 100MW 규모의 수상태양광발전소 건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농어촌공사의 오태저수지 수상태양광발전소 전경 [사진=한국농어촌공사]

한화종합화학은 총 100MW의 태양광발전소 중 80MW는 한국중부발전과 함께 직접 건설하고, 나머지 20MW는 한국농어촌공사가 자체적으로 건설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인·허가 등 준비과정을 거쳐, 2019년부터 공사에 착수, 2020년부터는 100MW 규모의 태양광발전소를 본격적으로 가동한다는 계획이다.

이 태양광발전소가 준공되면, 전 세계에서 가동 중인 수상태양광발전소 중에서 가장 큰 태양광발전소로 등극하게 된다. 이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서 현재 가동되고 있는 모든 종류의 태양광발전소 중에서도 가장 큰 태양광발전소가 된다.

현재 전세계에서 가장 큰 수상태양광발전소는 40MW 규모로, 중국 안후이성에 위치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가동 중인 모든 태양광발전소 중 가장 큰 발전소는 영월 태양광발전소로 이 역시 40MW 규모다.

석문호 수면 위 120만 평방미터에 걸쳐 조성되는 이 태양광발전소의 면적은 축구장 168개가 들어갈 수 있는 크기다. 이 태양광발전소가 생산하는 100MW의 전기량은 약 14만 명이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전기량으로, 충남 당진시의 모든 시민들이 사용할 수 있는 전기량에 육박한다.

수상태양광발전은 기존 지상 태양광발전 기술과 부유식 구조물 기술을 융합한 새로운 형태의 발전 방식이다. 국토의 효율적인 이용, 모듈의 냉각효과, 그늘을 피할 수 있는 장점 등 다양한 효용성을 자랑한다.

이번 사업을 실제 진행할 한화종합화학의 태양광 사업 자회사인 한화솔라파워 차문환 대표는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20%까지 높이겠다는 신정부의 에너지 정책 목표 달성에 보탬이 되기 위해 사업을 차질없이 진행할 것”이라며 “태양광 사업분야에서 세계 1위인 한화그룹은 지상 태양광발전 부문뿐만 아니라 수상 태양광발전 부문에서도 세계 시장을 주도해 대한민국의 태양광 기술력을 전세계에 널리 알려나가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화그룹은 6.8GW의 셀과 모듈 생산규모를 갖춰, 셀 생산규모 기준으로 세계1위의 위상을 확고히 하고 있는 한화큐셀을 중심으로 최근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며 글로벌 태양광 시장을 주도해나가고 있다.

한화큐셀은 해외에서 셀과 모듈 제조를 기반으로 해외에서 모듈을 판매하고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하는데 주력하고 있으며, 한화큐셀코리아는 우리나라에서 셀과 모듈을 생산해 국내에서 모듈을 판매하고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하는 사업을 맡고 있다.

이밖에 한화에너지는 해외에서 태양광발전소를 개발하고 운영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한화종합화학이 지난 6월 설립한 자회사인 한화솔라파워는 주로 국내에서 태양광발전소를 개발하고 운영하는 사업을 책임지고 있다.

[박관희 기자 (editor@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