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PV&CARBON 리포트
국무총리, 케냐·탄자니아·오만 공식방문해 비즈니스 외교 펼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케냐·탄자니아·오만 방문을 통해 외교 다변화뿐만 아니라 건설·에너지분야 협력 강화 및 신산업분야 협력 추진 등 국내 기업의 아프리카·중동 지역진출 지원을 통한 비즈니스외교 강화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협력 및 지지 확보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7월 19일부터 26일까지 케냐, 탄자니아 및 오만을 공식 방문한다. 케냐 방문은 한국 국무총리로서는 6년 만이며, 이 총리는 방문기간 중 케냐 대통령 예방, 한-케냐 비즈니스 포럼,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KOPIA) 사무소 방문, 세계식량계획(WFP) 식량원조 전달식, 동포 및 지상사 대표 초청 만찬간담회 등의 일정을 가질 예정이다.

케냐와의 양자회담에서는 교역·투자 확대, 한국기업의 케냐 인프라 및 에너지 분야 진출 확대, 한국 스타트업 기업의 케냐 진출 등에 관한 협의가 있을 예정으로 현재 케냐는 동아프리카 진출의 교두보이자 ‘실리콘 사바나’로 불리는 아프리카 내 IT 및 스타트업의 중심지로 주목받고 있다.

[]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번 케냐·탄자니아·오만 공식방문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협력 및 지지 확보의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국무총리실]

이 총리의 탄자니아 방문은 1992년 수교 이래 26년 만의 첫 정상급 방문으로 방문기간 중 탄자니아 마구풀리 대통령 예방, 마잘리와 총리 회담, 개발협력 사업 현장 방문, 한-탄자니아 비즈니스 포럼, 동포, 지상사, 코이카 봉사단원 대표 초청 만찬간담회 등의 일정을 가질 예정이다.

총리회담에서는 양국 간 개발협력 사업의 성공적 추진, 한국기업의 진출 확대 등에 관한 협의가 있을  것으로 보이며, 양국 총리가 임석한 가운데 외교관・관용여권 사증면제 협정이 체결될 예정이다. 탄자니아는 독립이후 내전 및 쿠데타가 발생하지 않은 아프리카에서 가장 안정된 국가 중 하나로 최근 수년간 7%대의 높은 경제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 총리는 오만 방문기간 중 오만의 아싸드 알 사이드 대외관계 담당 부총리와의 양자 회담 및 공식오찬, 오만 고위 경제인사 접견 및 한-오만 비즈니스 포럼, 동포 및 지상사 대표 초청 만찬간담회 등의 일정을 갖는다.

부총리와의 회담에서는 에너지 및 건설·인프라 등 전통적 협력 분야를 넘어 정보통신기술(ICT), 스마트 시티, 보건·의료, 방산 등 고부가가치 신산업 분야 협력에 관한 협의가 있을 예정이다. 오만은 인도양을 접하고 있는 지리적 이점을 바탕으로 중동지역 물류, 에너지 허브를 지향하며, 두큼 경제특구개발, 오만 비전 2020 등 탈석유·산업다변화 정책을 적극 추진 중에 있다.

국내 정부의 외교 다변화 정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이 총리의 이번 아프리카·중동지역 방문은 아프리카·중동 외교 강화, 국내 기업의 아프리카·중동 지역진출 지원 등 비즈니스외교 강화, 국내의 개발원조 정책 이행현장 점검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이며, 더불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 과정에서 방문 대상국들의 협력과 지지를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 총리의 이번 3개국 방문은 ‘국익을 증진하는 경제외교 및 개발협력 강화’라는 100대 국정과제의 수행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으며, 3개국 모두에서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함으로써 국내 기업의 진출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