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PV&CARBON 리포트
백운규 장관, 탐라해상풍력 방문 및 산업혁신 주제 강연 펼쳐
산업부 백운규 장관이 제주 일정을 통해 국내 최초 상업용 해상풍력단지인 탐라해상풍력을 방문하고 ‘제43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 참석해 ‘산업혁신, 새로운 도전과 기회’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탐라해상풍력단지 현장 시찰 및 대한상의 제주포럼 강연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백운규 장관은 7월 19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한 전국상의 회장단 및 기업인 등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에서 만나는 통찰과 힐링’이라는 주제로 열린 ‘제43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 참석해 ‘산업혁신, 새로운 도전과 기회’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산업부 백운규 장관이 ‘제43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 참석해 ‘산업혁신, 새로운 도전과 기회’라는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산업부]

전날 백 장관은 제주 한경면에 위치한 국내 최초 상업용 해상풍력단지인 탐라해상풍력을 방문했다. 탐라해상풍력은 연 85GWh의 전력을 생산하는 30MW 규모로, 남동발전 및 두산중공업이 1,650억원을 투자해 구축됐으며 약 3,000여명의 고용창출이 있었다. 탐라해상풍력은 2017년 9월 준공이후 6월말까지 이용률이 34% 수준으로 당초 계획했던 연간 이용률 29%를 상회할 것으로 전망했다. 참고로 제주도민 2만4,000여가구가 연간 사용할 수 있는 8만5,000MWh 전력 생산 규모다.

매년 한경면 두모리와 금등리 마을회에 수익 일부 4억5,000만원을 환원하고, 제주도에도 총 30억원(준공시 10억원, 매년 2억원씩 10년간 지급)을 발전기금으로 출연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백운규 장관은 “앞으로 제2, 제3의 탐라해상풍력이 탄생하도록 개발경험과 지역과의 상생협력사례를 전파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