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PV&CARBON 리포트
독일, 2022년 전기차 100만대 시대를 준비한다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다양한 제도 및 정책을 통해 힘을 쏟고 있다. 독일은 2020년 전기차 보급 목표를 100만대로 잡고 경제성, 배터리 기술 발전, 충전 인프라 확충 등 전기차 대중화에 집중하고 있다.

경제성, 배터리 기술 발전, 충전 인프라 구축이 주요 쟁점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2008년 독일 정부는 2020년 전기차 보급 목표를 100만대로 잡았다. 그 목표는 2022년에 달성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015년까지만 해도 4만8,000대에 불과했으나 2017년까지 연평균 68%, 12만3,000대로 증가했으며 올해 2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2020년 58만대, 2022년에 100만대 달성이 예상되며, 이 경우 독일 자동차 중 약 2%가 전기차에 해당한다.

지난해 기준, 독일에서 판매되고 있는 전기차 모델은 약 47개로 2020년부터 ‘대중화’ 실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현재 독일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 모델은 르노 조이(Renault Zoe)이며 2017년 총 4,322대를 판매했다.

독일 또한 전기차 충전 인프라 보급이 전기차 확대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사진=dreamstime]

폴크스바겐 골프는 3,026대, 스마트 Fortwo 2,987대, 기아 소울 2,933대로 그 뒤를 잇고 있으며, 9위가 현대 아이오닉으로 10위 내 한국 모델 2개가 진입해 있다. 반면, 전기차로 유명한 테슬라의 S, X 모델은 각각 6, 7위에 그치고 있다. 독일은 2020년 신규 모델 중 20%, 약 75개의 전기차 모델을 선보일 전망으로 본격적인 전기차 대중화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독일 자동차부품 전시회 부대행사 ‘Automechanika Academy’에서 독일 전기차 산업을 소개한 Horvath & Partners의 토마스 벡커(Thomas Becker) 박사는 “폴크스바겐 골프 전기차 버전이 20분만에 충전되고, 한 번 충전 후 400km 이상 달리고 가격도 3만유로 이하면 누가 사지 않겠는가?”라며 전기차 대중화의 최대 난관을 요약했다.

전기차는 현재 휘발유 또는 디젤을 사용하는 기존 모델보다 평균 50% 비싸나, 고객들은 최대 10% 정도의 프리미엄만 감수할 의향으로 보인다. 2020년까지 프리미엄은 50% 이상으로 유지될 전망이며, 독일은 노르웨이와 달리 국가에서 대대적인 국가보조금을 배포하지 않는 관계로 전기차의 경제성은 당분간 계속 휘발유·디젤 모델보다 낮을 전망이다.

현재 배터리 성능이 개선되고 있으며 특히 한국, 중국 기업의 경쟁으로 가격도 최근 하향 추세에 있다. 그러나 아직 전통적인 휘발유·디젤 모델과 경쟁하기에는 다소 부족하다. 또한, 현재 충전 시 약 300km를 달릴 수 있는데 2020년 500km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EU는 유럽에 2020년까지 전기차 충전소 50만대, 독일에 15만대를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으나 현재 1만1,000대가 보급됐으며 2020년까지 약 2만8,000대가 공급될 전망이다. 집 지붕에 태양광 설비를 구축해 충전하는 등 개인적으로 충전하는 경우도 있으나 전반적으로 충전 시설이 부족하며, 아직 충전 시간도 1시간 이상이 소요돼 대중화에 아직 무리가 따른다.

독일 전기차 수 변화 추이, 2018년 이후 추정치 (단위 : 대) [자료=Horvath & Partners]

관련 전문가는 독일 모든 자동차가 ‘전기화’ 돼 하루 100만대가 동시에 충전하는 상황이 오면, 독일은 석탄발전소 10대, 풍력 1만5,000대 또는 150qkm 태양광 시설 규모에 상당하는 전력 인프라를 구축해 대규모 동시 충전에 대비해야 할 것으로 진단하고 있다.

코트라 강환국 독일 프랑크푸르트무역관은 “독일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2022년 전기차 100만대 목표를 달성해도 전시장의 2% 시장에 불과해 전기차 시장은 이후에도 높은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국내 배터리 기업 경쟁력이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으므로 전기차 사업의 독일 진출은 수년간 유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수명 연장, 에너지 집중, 신소재 개발 등에 투자하는 등 연구개발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는 등 주기적인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강 무역관은 “독일 전기차 충전 인프라도 아직 걸음마 단계로 잠재력이 매우 높은 시장”이라며, “대중화가 시작되는 2020년 후 본격적으로 급성장할 가능성이 높아 우리 자동차, 자동차 부품 기업과 전력인프라 관련 기업이 동반 진출하면 독일 전기차 시장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