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에코라이프
기후변화센터, 서울 지역 50여곳의 매장에 무가지 형태 매거진 격월 배포
기후변화센터는 기후변화 및 환경오염의 현실을 인식하고,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한 스트리트 매거진 ‘CC’가 창간됐다고 밝혔다.

기후변화 시대를 사는 신인류의 자세 ‘CC’ 창간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기후변화센터는 기후변화·환경오염의 현실을 인식하고, 밀레니얼 세대와 함께 해결책을 모색·실천하기 위한 스트리트 매거진 ‘CC’가 창간됐다고 밝혔다. 격월로 발행되는 매거진은 서울 지역 50여곳의 매장에서 무가지 형태로 만나볼 수 있다.

기후변화센터는 기후변화 및 환경오염의 현실을 인식하고,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한 스트리트 매거진 ‘CC’가 창간됐다고 밝혔다. [사진=기후변화센터]

격월간 소식지 CC는 매호 한 가지의 테마를 집중적으로 다루면서 다양한 기후변화, 환경문제와의 연관성, 그리고 우리가 해결해야 할 문제들을 제시한다. 창간호에서는 ‘플라스틱’을 다뤘다.

플라스틱은 쓰면 쓸수록 편리함과 아름다움에 점점 빠져드는 매력적인 소재다. 그러나 일회용품 중에서도 플라스틱 제품은 제작 공정부터 처리까지 지구 환경오염의 ‘특급 주범’이라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이번 창간호에서 전달하고 있다.

이밖에도 MBC 다큐멘터리 ‘곰’의 김진만 PD 인터뷰, 일러스트레이터 안초비(Anchoby)의 작품, 1월 클리투스 컬리지 강연 소식 등이 게재돼 있다. 황덕호 음악 칼럼니스트, 표문송 애드쿠아언바운드 CCO, 월간 ‘채널예스’ 커버스토리를 담당하는 이관형 포토그래퍼 등도 CC 창간호 제작에 참여해 눈길을 끈다. 또한, 현재 기후변화센터 페이스북 페이지에서는 CC 창간 기념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다.

한편, 스트리트 매거진 CC를 발간한 기후변화센터는 올해 초 기후변화 강연 프로젝트 클리마투스 컬리지를 론칭, 매월 다양한 주제로 진행하고 있다. 클리마투스 컬리지는 ‘변화하는 기후에 적응하는 인류’라는 뜻의 ‘호모 클리마투스(Homo-Climatus)’와 ‘내 삶에 필요한 배움을 실현할 수 있는 시민학교’의 의미를 담은 ‘컬리지(College)’의 합성어이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