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신성이엔지, 미국 썬파워와 322MW 규모 태양전지 수출 계약 체결
신성이엔지가 미국 썬파워에 2020년까지 고효율 PERC 태양전지 322MW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하며, 올해 실적 전환을 알리는 신호탄을 쐈다. 올해 국내 태양광 시장은 2.2GW로 전망되며, 세계 태양광 시장은 120GW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대규모 장기 공급 계약 체결로 2년치 먹거리 확보

[인더스트리뉴스 이주야 기자] 신성이엔지가 미국 태양광 대표기업 썬파워에 2020년까지 고효율 PERC 태양전지 322MW를 공급하는 장기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322MW는 10만가구 이상에 태양광 전력을 보급할 수 있는 대규모 물량이다.

썬파워는 미국 태양광 산업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자체 생산하는 태양전지, 태양광 모듈을 활용해 태양광 발전소까지 건설하는 전문기업이다. 더불어, 지난 10월 미국 오레곤주에 위치한 태양광 생산 라인을 인수하며 멕시코, 프랑스, 말레이시아 등 세계적으로 생산기지를 보유하고 있다.

신성이엔지 PERC 태양전지 [사진=신성이엔지]

이번에 수출 계약을 체결한 PERC 태양전지는 미국으로 수출된다. 2017년부터 충청북도 증평에서 생산을 시작해 평균 효율은 21.8%로 일반적인 태양전지에 비해 출력이 약 10% 높다.

미국 태양광 시장은 2018년 세이프가드의 실시와 중국과의 무역 분쟁이 발생했지만 견고한 가정용 태양광 수요를 이끌어 10GW가 설치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캘리포니아, 애리조나, 뉴저지와 뉴욕을 중심으로 태양광 보급에 앞장서고 있다. 미국은 다수의 업체들이 기술력으로 경쟁하는 시장으로 신성이엔지는 이번 계약을 통해 앞선 기술력을 인정받은 것이다.

또한, 회사는 지난 12월 북미 태양광 기업 실팹솔라와 2020년 1월까지 240MW의 태양전지를 공급하는 계약도 체결했다. 최근 3개월간 태양전지만 562MW의 계약을 체결하며 생산가능량 대부분의 물량을 확보한 것이다.

신성이엔지 김동섭 사장은 “작년말부터 대규모 계약을 준비하고, 공장가동률을 높이면서 안정적인 생산수율을 달성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지는 계약으로 신성이엔지는 올해 실적 전환의 기틀을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해 11월 이후 고효율 태양전지의 가격은 상승했고, 상승한 가격으로 계약을 체결하며 2년치 먹거리를 확보한 것이다.

신성이엔지 김동섭 사장은 “이번 계약으로 양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우리는 높은 기술력을 인정받았고, 이를 토대로 한 단계 발전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 썬파워도 안정적인 고효율 태양전지 공급 업체를 찾고 있었기에 서로 협력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매진하겠다. 앞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주야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