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에너지기술평가원, 올해 에너지기술개발에 8,151억 원 투자한다
4차 에너지기본계획과 연계, 에너지전환·국민안전강화에 방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원장 임춘택, 이하 에기평)은 지난 1월 31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2020년도 에너지기술개발사업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1월 31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20년도 에너지기술개발사업 사업설명회’에서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임춘택 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올해 에기평은 전년대비 13.0% 증가한 8,151억 원을 투입해 에너지전환을 위한 16대 중점기술 분야와 안전강화 기술에 투자할 계획이다. 에기평 에너지 연구개발(R&D) 예산은 2019년 7,216억 원보다 13.0% 늘어난 금액이다.

에기평은 '제4차 에너지기술개발계획'을 체계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에너지전환 16대 중점기술 분야에 전체 사업비의 90%를 집중 투자한다. 주요 분야로는 태양광·풍력에 1547억 원, 수소 에너지에 704억 원, 원자력·방사성폐기물처리에 987억 원 등이다.

또한, 에너지안전 기술수준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기 위해 ESS 화재예방, 방폐물 처리기술, 원전사고 방지, 수소충전소 안전성 확보 등에 556억 원을 투입한다.

특히 에기평은 중점 안전관리가 필요한 과제를 별도 지정하여 ‘안전관리형 과제’로 관리하는 제도가 신설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선정 단계부터 안전관리계획을 검토하고, 위험물질을 취급할 경우 전문기관으로부터 매년 점검을 받는다. 에기평은 "연구과정의 안전을 강화하여 연구자들을 위험으로부터 보호하는 수단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에기평 임춘택 원장은 인사말에서 “이번 공고는 지난해 발표한 제4차 에너지기술개발계획을 충실하게 반영하고, 국민 안전 확보에 중점을 두었다”며 “올해 약 1조 2천억원의 에너지 R&D 예산이 편성된 한전, 한수원 등 17개 에너지 공기업과의 긴밀한 협력으로 정부 R&D 예산이 보다 효과적으로 투입되어, 산업육성으로 연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에기평은 이번 1차 신규지원 대상과제 공고를 통해 89개 과제에 133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며 구체적인 공고 내용과 추가적인 사업설명회 정보, 사업 계획서 접수방법 등은 에기평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관모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