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국수력원자력, 제주도에 60MW 규모의 태양광발전소 설립
제이원과 주주협약식 체결… 2021년 7월까지 19만평 규모의 발전소 준공 계획

[인더스트리뉴스 김관모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제주도에 약 19만평 부지에 60MW 규모의 태양광발전소를 내년부터 설립할 계획이다.

한국수력원자력이 제주지역 19만평 부지에 60MW 규모의 태양광발전소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dreamstime]

한수원은 지난 6월 18일 메종글래드 제주 호텔에서 공동사업자인 제이원과 제주특별자치도에 60㎿ 규모의 태양광발전사업을 추진하는 주주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체결식에는 한수원 이인식 그린에너지본부장, 배양호 신재생사업처장을 비롯해 제이원 김민규 대표, 고정배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제주지역 태양광발전사업은 총사업비 약 920억원을 투자해 60㎿용량의 태양광발전시설을 건설하는 것으로, 서귀포시 지역이 물망에 오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태양광발전소의 착공시기는 2021년 2월이며, 7월 준공을 목표로 진행되고 있으며, 준공 후 연간 6만9,000MW의 전기를 생산하게 된다.

이번 사업에서 한수원은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구매와 사업관리, 제이원은 인허가 등 안정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지원을 각각 맡게 된다. 사업은 2018년 9월 MOU 체결을 시작으로 진행됐으며, 이번 주주협약으로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한수원의 한 관계자에 따르면, 이 발전소의 전기사업은 이미 허가가 난 상태이며, 개발사업 허가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지역 태양광발전사업은 주민참여형 사업으로 진행해 지역민과 함께 하는 청정에너지 인프라를 구축하고, 태양광발전사업에서 발생하는 수익 중 일부를 운영기간 20년동안 취약계층과 환경단체에 기부함으로써 지역사회에 이익을 환원할 계획이다.

한편, 한수원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 이행을 위해 현재 새만금 수상태양광 300㎿, 신안 비금도 염전부지를 활용한 주민참여형 태양광사업 200㎿ 및 원전과 양수발전소 부지를 활용한 자체사업, 해상풍력, 연료전지사업 등 총 2GW 규모의 신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2030년까지 20조원을 투자해 태양광·풍력 위주의 신규 신재생설비 7.6GW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이인식 한수원 그린에너지본부장은 “이번 주주협약을 계기로 한수원은 제주도에 신재생사업을 적극 확대할 예정이며 풍력 및 연료전지 사업도 진출해 제주도의 신재생분야 목표인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에 기여하고, 지역주민과 상생 협력해 나가도록 할 것”이라며, “발전소 운영에 따른 지역 일자리 창출 및 소득 증대로 지역경제 성장의 견인 및 그린뉴딜 정부정책에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김관모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