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에너지공단, 에너지문제 해결 위해 중앙대와 ‘스마트시티 구축’ MOU
에너지서비스 비즈니스 모델 개발 및 에너지 분야 인재 양성 위해 협력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이 도시 에너지문제 해결과 지속가능한 생태계 구축을 위해 중앙대학교(총장 박상규)와 7월 30일 ‘스마트시티 구축 업무협약’을 중앙대학교 본관에서 체결했다.

‘한국판 뉴딜 선도를 위한 스마트시티 구축 업무협약식’에서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우측)과 중앙대학교 박상규 총장(좌측)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에너지공단]

이번 협약은 스마트시티에 도입할 에너지서비스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지원하고, 에너지 분야 인적·기술적 교류를 위해 마련됐다. 특히, 한국에너지공단이 보유하고 있는 건물·신재생에너지 분야 등 에너지데이터를 함께 분석·연구해 에너지서비스 모델 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기차 충전소, 건축물에너지 효율등급 정보 등의 공유가 가능한 ‘Data Share 리빙랩’ 개발을 지원한다. 스마트시티 내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에너지 관련 교육 콘텐츠 및 제로에너지빌딩 전문가 양성교육 콘텐츠 설계 등도 협력할 예정이다.

또한, 스마트시티 및 제로에너지건축 분야의 기술 인력 양성과 교육과정 고도화 및 LINC+ 사업을 위한 미래인재 양성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은 “스마트시티는 최근 정부에서 발표한 한국판 뉴딜의 양대 축인 그린뉴딜과 디지털 뉴딜을 품은 저탄소·선도형 디지털 혁신도시”라며, “한국에너지공단은 중앙대학교와 협력해 스마트시티에 도입될 에너지서비스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