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그린뉴딜 선도할 에너지혁신기업, 2025년까지 4,000개 발굴한다
태양광 O&M, 건물 에너지효율 관리 등 6대 핵심 유망분야 집중 지원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성공적인 그린뉴딜 정책 추진을 위한 다섯 번째 그린뉴딜 정책행보를 이어갔다. 산업부는 9월 22일, 그린뉴딜을 위한 주요 과제인 ‘녹색산업 혁신생태계 구축’ 추진의 일환으로 ‘에너지혁신기업 지원전략’을 수립·발표했다.

2018년 기준 총 3만7,000여개에 달하는 전체 벤처기업 중 에너지혁신기업은 2,029개로 약 5.5%에 달한다. 성장잠재력이 매우 높은 산업이지만, 해외기업 및 공·대기업이 시장을 선도하고 있어 진입장벽이 높다. 그러다보니 역량을 갖춘 에너지혁신기업이 공기업의 경직성·보수성으로 인해 공기업이 주도하는 사업에 참여하는데 애를 먹는 상황이다.

산업부는 9월 22일 ‘에너지혁신기업 간담회’를 개최하고, 2025년까지 에너지혁신기업 4,000개를 발굴·지원한다고 밝혔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이에 산업부는 에너지혁신기업을 지원하고, 에너지신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에너지혁신기업 간담회를 개최하고, 2025년까지 에너지혁신기업 4,000개를 발굴·지원한다고 밝혔다. 유망 에너지혁신기업 육성을 위해 에너지산업의 패러다임 변화, 기업들의 역량과 잠재력, 중장기 정책방향 등을 고려해 도출된 ‘6대 핵심 유망분야’를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태양광 O&M, BEMS 등 표준화 추진

산업부가 이번에 선정한 ‘6대 핵심 유망분야’는 △태양광 O&M △분산전원 가상발전소 △풍력 지원서비스 △전기차 배터리 관련서비스 △에너지신산업 소·부·장 △건물 에너지효율 관리가 포함됐다.

산업부가 선정한 에너지혁신기업 ‘6대 핵심 유망분야’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우선 ‘태양광 O&M’ 분야 육성을 위해 산업부는 표준화된 효율지표를 개발하고, 대형발전소에 예측·분석 의무와 효율목표 부과를 추진한다. O&M 전문화를 위해 ‘태양광 O&M 표준매뉴얼’을 제정하고, 관련 기술·서비스의 혁신을 위해 R&D 예산도 대폭 확대한다. 이를 위해 2020년 88억원이 책정됐던 관련 R&D 예산을 2025년 300억원으로 대폭 향상시킨다.

‘분산전원 가상발전소’의 시장 활성화 및 비즈니스 모델 다양화를 위해선 ‘플러스 DR’을 도입하고, 전력중개 모집자원 기준도 개선한다. 또한, 계통 회피비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를 도입하고, 가상발전소(VPP) 운영·관리·보안을 위한 기술개발도 확대한다.

‘풍력 지원서비스’는 공공주도 대형 풍력단지의 단지설계, 사업 타당성 검토 등에 에너지혁신기업 참여를 확대해 틈새시장 중심으로 풍력산업 생태계 조성을 추진한다.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 지원사업에는 2025년까지 450억원을 투입해 △해상풍력 단지설계 및 타당성 검토(환경, 수용성, 인·허가) △해상풍력 적합입지 발굴(풍황자원, 해양환경) 등을 추진한다.

R&D 투자도 확대한다. 기존 풍력단지 및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와 연계해 O&M 실증 및 전문화를 지원하고, 단지설계, O&M 등의 새로운 기술·서비스 검증을 위한 사업 신설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이를 위해 현재 300억원으로 책정된 풍력산업 R&D 예산을 2025년 500억원으로 확대한다.

‘전기차 배터리 관련서비스’ 육성을 위해선 배터리 재사용·재활용 센터와 협력해 사용 후 배터리 성능평가 및 분류체계를 마련한다. 전기차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확산을 위해 전기차 부품 데이터 플랫폼(전자기술연구원)을 구축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의 확산을 위한 실증특례 사업도 발굴·지원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전기차 배터리 관련 R&D 예산을 2025년 200억원으로 확대하고, 배터리 데이터 보안체계, 재사용배터리의 응용제품 개발·평가를 위한 실증연구 등 기술개발도 꾸준히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에너지신산업 소재·부품·장비’는 기업간 공동연구를 활성화하고, R&D가 구매·조달로 연결되는 ‘수요 연계형 R&D’ 확대를 통해 육성한다. 이를 위해 태양광, 풍력, 이차전지, 스마트기기 등 4대 분야에서 수요기업 등과 연계한 ‘소부장 협력모델’을 발굴·지원할 계획이다.

제로에너지빌딩 의무화 시행과 맞물려 건물에서 사용되는 에너지의 효율적인 관리가 중요해지고 있다. 이에 산업부는 ‘건물 에너지효율 관리’를 위해 건물에너지 관리 시스템(BEMS) 표준을 마련하고, 데이터 분석을 위한 시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기 보급된 공공건물용 BEMS의 운영성과를 분석하고, 스마트센서, 분석·관리 S/W 등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도 확대한다.

국내 에너지혁신기업 분야별 분포 현황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 생태계 펀드 조성

산업부는 6대 핵심 유망분야 집중 육성 이외에도 △기술개발 지원 △민간투자 촉진 △지원인프라 구축 등의 3대 지원전략도 수립·발표했다.

우선 기술개발 지원을 위해 수요기업·인증기관이 R&D에 적극 참여하는 ‘혁신조달 연계형 R&D’를 추진하고, 트랙레코드 확보를 위해 공기업과 함께 연구개발을 추진하는 ‘공동 참여형 R&D’도 신설한다.

또한, 신기술과 새로운 제품·서비스 검증을 위한 ‘에너지산업 기술검증 사업’을 도입하고, 민간의 투자를 확보한 우수 에너지혁신기업에 사업화 R&D와 함께 금융, 마케팅 등을 패키지로 지원한다.

한국형 뉴딜펀드의 하위펀드로, ‘신재생에너지 생태계 펀드(가칭)’ 조성을 추진하며 민간투자 촉진에도 나선다. ‘투자대상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관련 펀드들의 에너지혁신기업에 대한 투자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우수기업 홍보를 위한 투자설명회(IR), 기술동향, 협력사례 등을 공유하는 ‘에너지신산업 연대협력 포럼’ 등을 통해 대기업, 벤처캐피탈 등의 투자를 활성화하고, 에너지혁신기업의 증권시장 상장을 촉진하기 위해 기술특례 상장 전문기관에 에너지기술평가원을 추가한다. 에너지신산업의 기술·기업가치 평가모델(Valuation Model) 개발도 추진한다.

지원인프라 구축을 위해선 ‘에너지혁신기업 실태조사’를 매년 실시하고, 에너지 산업·시장 변화를 반영할 수 있도록 에너지산업 분류체계 개선을 추진한다.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를 에너지혁신기업의 지역거점으로 육성, 에너지혁신기업 지원체계를 마련하고, 지역 내 산·학·연과 연계한 ‘종합 실증연구단지’와 ‘소부장 특화단지’를 구축한다. 이와 함께 공기업, 연구기관 등이 보유한 실증 인프라와 기업지원 사업 등을 활용하기 위한 협업체계도 마련할 계획이다.

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저탄소화, 분산화, 디지털화로 대표되는 패러다임 변화 속에서 신기술·아이디어로 무장한 에너지혁신기업들이 에너지산업에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며, “정부도 이번 지원전략의 차질 없는 추진과 시장·제도 개선 등을 통해 에너지신산업 활성화와 그린뉴딜 추진에 기여하는 에너지혁신기업을 적극 뒷받침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이번 지원전략의 차질 없는 추진과 시장·제도 개선 등을 통해 에너지신산업 활성화와 그린뉴딜 추진에 기여하는 에너지혁신기업을 적극 뒷받침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산업부는 2025년까지 에너지혁신기업이 현재의 2배 수준인 약 4,000개로 증가하면 새로운 일자리 6만개도 창출할 수 있다고 판단, 이번 지원전략을 차질 없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원전략의 이행을 위한 기관별 실무 T/F를 구성하고, 분기별 회의를 통해 이행 상황을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기업의 애로사항을 발굴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기업과의 소통·협력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산업부는 이날 간담회에 앞서 공기업, 유관기관 관계자들과 ‘에너지혁신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서(MOU)’를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산업부에서 성윤모 장관 및 에너지자원실장, 혁신기업에는 △쏘울에너지 △솔라커넥트 △해줌 △에이투엠 △그리드위즈 △케빈랩 △엔씨디 △스탠다드에너지, 공기업 및 대기업에는 △한전 △SK가스, 유관기관에는 △에너지기술평가원 △한국거래소 △벤처캐피탈협회 △에너지공단이 참석했다.

참석기관들은 이번 MOU를 계기로 유망 혁신기업 발굴, R&D와 연계한 인증·평가 지원, 금융지원 및 투자유치 활성화, 제도 개선 등을 함께 추진해 나가기로 논의했다.

성윤모 장관은 협약식에서 “에너지혁신기업의 성장 생태계가 조성돼야 그린뉴딜의 성공적인 이행도 가능하다”며, “에너지산업에서 새로운 산업생태계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유관기관 간 유기적인 협력체계 구축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