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탄소중립과 지속가능한 태양광 산업의 ‘빛’을 쏘다
‘2023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6월 27일 개막… 그린뉴딜·ESS 엑스포 동시 개최

[인더스트리뉴스 최용구 기자]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에너지 전환의 핵심인 태양광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할 수 있는 ‘2023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EXPO SOLAR)’가 오는 6월 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 간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개최된다. 

2009년 첫 개최 이후 올해 14회째를 맞이한 국내 유일의 신재생에너지 종합 전시회로, 명실상부 아시아 대표 태양광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아울러 △그린뉴딜 엑스포 △에너지저장시스템 엑스포 △배터리 & 충전인프라 엑스포 등이 동시 개최된다.

‘2023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EXPO SOLAR/PV KOREA)’가 6월 27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막한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정부는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산업에서 수출 5조원, 해외진출 10조원 달성’이란 정책 기조를 바탕으로 태양광 산업에 대한 지원책을 펴고 있다. BIPV, 영농형, 수상형 등 5대 품목의 해외활동을 지원할 방침이다. 

그러나 국내 태양광업계에는 ‘보호무역주의’ 기조에 따른 경쟁력 악화의 우려 속에 수출과 직결된 가격경쟁력의 변수를 통제하는 것이 화두로 떠올랐다. 이에 국제 정세에 따른 공급망 리스크 등 향후 변수에 대비하는 것이 더욱 중요해졌다.

이번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에서는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경쟁력 있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기업 제품과 솔루션을 만나볼 수 있다. 아울러 탄소중립, 에너지 신산업 등 산업 전반에 대한 진단과 다양한 주제의 정보 공유도 이뤄질 전망이다.

이번 2023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는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 충북테크노파크, 녹색에너지연구원,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 한국태양에너지학회, 한국건물태양광협회, 한국태양광발전학회, 전국태양광발전협회, 한국태양광공사협회, 한국태양광·ESS리더스포럼 등이 주관하며, 경기관광공사가 특별후원하고, 인더스트리뉴스, 솔라투데이, 인더스트리뉴스TV가 공식미디어로 참여한다.

엑스포에선 태양광 산업 전반에 대한 전문가 견해가 제시될 전망이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기술 중심 민·관 교류의 장”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를 비롯해 동시 개최되는 그린뉴딜 엑스포, 에너지저장시스템 엑스포, 배터리 & 충전인프라 엑스포의 전시 행사와 더불어 △탄소중립산업포럼 △BIPV포럼 △PV월드포럼 △ESS세미나 등의 부대행사도 함께 개최돼 글로벌 에너지 신산업과 전기차 배터리 및 충전업계 사례들이 공유될 전망이다.

전력망 유연성 확보 및 분산자원, 에너지 전환 시대의 투자전략, 이차전지, 사용후 배터리, ESG 경영 트렌드 등에 관한 전문가 해법이 제시될 예정이며, 태양광 발전소 투자 플랫폼 등 집합 투자 관련 정보도 발표된다.

특히, 탄소중립산업포럼 첫째 날에는 ‘세계 전기차 배터리·충전산업 미래전략 컨퍼런스(EVBIS 2023)’의 주요 테마는 K-배터리, 이차전지 산업 투자 및 공급망, 배터리 초연결, 사용후 배터리, 화재 안정성이다. 산업연구원, 삼성증권, 울산테크노파크,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불카누스 등 관계자들이 연사로 참여한다.

행사는 전시와 탄소중립산업포럼, BIPV 포럼, PV 월드포럼, ESS 세미나 등으로 구성된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둘째 날 진행되는 ‘세계 에너지 신산업 미래전략 컨퍼런스(NEBIS 2023)’에선 전력망 유연성 확보, 분산자원의 미래 어젠다, 에너지 전환 시대의 투자 변화, 폐배터리 산업의 글로벌 시장 전망과 대응 전략이 논의된다. 재생에너지 입찰제도 분석, ESG 경영을 위한 RE100 실천 트렌드, 태양광 집합 투자 동향과 수용성 개선 등 주제의 발제도 이어진다. 전력거래소, 유진투자증권, 경북테크노파크, 광주과학기술원, 법무법인 율촌, 일주지앤에스 등 관계자들이 연사로 초청된다.

‘ESS세미나’에선 ESS 사업 본격화를 위한 업계 현황과 향후 전망을 논한다. 전기차 재사용 배터리를 ESS에 적용하는 방안과 R&D 추진일정이 제시된다. 선박용 ESS 및 ESS 종합안전성 평가센터 건립 관련 발표도 진행된다. 전력시장제도, 안전성 평가, ESS 제조 분야 전문가들이 대거 모인다. 한국ESS산업진흥회,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가천대학교 에너지시스템융학과, 광양만경제자유구역청, 한국전기안전공사, 프로스트앤설리반, 한국전력정보 관계자들이 참여한다.

태양광 모듈, 발전기, 인버터, 반도체 관련 기술의 최신 트렌드를 살펴볼 수 있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2023 BIPV포럼’에는 건물태양광, 태양광 모듈, ZEB 등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탄소중립 전환 과정에서의 건물태양광 비전, BIPV 모듈의 요건, ZEB(제로에너지빌딩) 보급 활성화 방안, BIPV 활용 및 경제성 등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한국에너지공대, 아반시스코리아, 한밭대학교, BJ파워 관계자들이 발표한다.

마지막 날 열리는 ‘2023 PV월드포럼’의 주제는 태양광산업 발전을 위한 미래전략과 대응 방안이다. 국내 태양광 산업의 현주소, 2024년 태양광 전망, 글로벌 태양광 산업, 주민수용성 확보 방안 등이 포괄적으로 논의된다. 양면모듈, n타입 셀, 페로브스카이트 등 태양광 모듈의 최신 개발동향을 파악할 수 있다. 한국에너지공단,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수출입은행,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태양광산업협회 관계자들이 참여한다.

 

공공기관과 건설업계, 병원, 요양원, 어린이집, 놀이시설 등 수요기관 사이의 판로 구축 효과가 기대된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모듈·발전기·인버터 등 ‘그린 아이템’ 주목

킨텍스 제1전시장 3·4홀 전시에서는 태양광 △모듈 △인버터 △ESS △배터리 △충전인프라 등 관련 분야 기술 정보들이 총집합된다. 접속반 내장형 인버터, 무인청소로봇, 배터리 패키징, 화재탐지·예측, 광활성 반도체 소자, BIPV 모듈, 건물에너지 등 최신 트렌드를 살펴볼 수 있다.

또한 재생에너지 시장 확대를 견인할 비즈니스 기반의 정보교류도 이뤄질 전망이다. 정부와 지자체 등 공공기관을 포함해 건설업계, 병원, 요양원, 어린이집, 놀이 및 연구시설 등 소비 기관 사이의 판로 구축이 기대된다.

2023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와 동시에 진행되는 그린뉴딜 엑스포, 배터리&충전인프라 엑스포에선 배터리 재활용, 고에너지밀도 전극 설계에 대한 기술 동향을 확인할 수 있다. 리튬메탈전지 수지, 징크이온 수계 전지, 사용후 배터리 재사용·재활용 등 신기술이 공개될 예정이다. 한국전지학회는 엑스포 기간(6월 28~29일) 중 춘계학술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정책, 기술 부문의 이슈를 창출하고 산·학·연을 아우르는 전문가와 일반 국민들이 참여한 교류의 장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밝히며, “산업 전반을 진단함으로써 리스크 요인에 대해 꾸준히 고민하고 소통해야 하는 이유를 이번 엑스포를 통해 재조명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용구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용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