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분산에너지 기틀 잡나? ‘제주형 분산에너지 기본계획’ 마련
제주도, 재생에너지 비중 늘려 유리... 출력제어·수용성 과제 풀어야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제주특별자치도는 12일 제주도 CFI에너지 미래관에서 ‘제주형 분산에너지 기본계획’을 수립·발표했다.

CFI에너지 미래관에서 ‘제주형 분산에너지 기본계획’ 발표 후 산업부, 제주도, 제주에너지공사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도]

산업부 설명에 따르면, 이번 기본계획은 산업부가 추진하고 있는 ‘분산에너지 활성화 추진전략’을 제주도의 현실에 맞게 발전·계승하고 있다. △분산에너지 친화형 인프라 구축 △분산에너지 기반의 전력 신산업 육성 △재생에너지 주민 수용성 개선을 위한 대책이 담겨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분산에너지란 중소규모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등의 전력이, 사용되는 지역의 인근에서 생산·소비되는 깨끗한 에너지를 말한다.

그간 대규모 발전소 및 송전선로 건설 관련 사회적 갈등 증가로 에너지의 소비지역 인근에서 생산되는 분산에너지에 대한 수요가 증대됐다. 이에 정부는 지난 2019년 6월 발표한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을 비롯해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2020.12)’, ‘에너지 탄소중립 혁신전략(2021.12’에서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목표로 제시한 바 있다.

제주에너지공사 황우현 사장이 산업부 박기영 차관,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 등 관계자들 앞에서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주도]

산업부 관계자는 “제주도는 2021년 870MW 규모의 태양광·풍력 설비를 구축, 전체 설비 중 재생에너지 비중을 39%까지 확대하며 분산에너지 확대에 앞장서고 있다”며, “그러나 재생에너지 출력제어, 지역 주민의 재생에너지에 대한 수용성 저하 등 여러 도전 과제도 동시에 마주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에 대한 해결책을 마련하고자 제주도는 산업부가 발표한 ‘분산에너지 활성화 추진전략(2021.6)’을 토대로 산업부·전문가 등 협의를 거쳐 지역의 특성과 현실을 반영한 ‘제주형 분산에너지 기본계획’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기본계획에서는 분산에너지 친화형 인프라 구축을 위해 대규모 ESS를 구축하고, 그린수소(P2G), 열에너지 활용(P2H) 등 등 섹터커플링 기술을 활성화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한, 분산에너지 기반의 전력 신산업 육성을 위해 통합발전소(VPP), 플러스 DR 확산 모델을 발굴하고, 지역특성을 가미한 마이크로그리드를 구축한다.

더불어 재생에너지 주민 수용성·인식 개선을 위해 추진협의체·포럼 운영 및 중장기적으로 도내 전문 에너지연구소 설치를 검토한다.

산업부 박기영 차관 [사진=제주도]

산업부는 제주도·관계기관·전문가 등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제주형 분산에너지 기본계획’의 원활한 이행을 지원할 예정이다.

산업부 박기영 차관은 인사말씀을 통해 “이번 계획은 중앙 정부가 제시한 정책 방향을 지역의 고민을 담아 계승·발전시켰다”고 평가하면서, 앞으로도 “중앙과 지방, 그리고 관련 전문가들의 긴밀한 협업을 토대로 분산에너지의 원활한 확산 체계를 구축해나갈 것”을 당부했다.

제주특별자치도 구만섭 도지사 권한대행은 ‘분산형 에너지 활성화’에 대해 새정부 국정과제 반영, 특별법의 조속한 국회 통과 등을 건의하면서 “정부와 함께 고민하며 수립한 이번 추진계획을 이행하며 출력제어를 해소하고 신재생에너지와 분산에너지를 확대하는 모델을 제주에서 구축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